마케도니아 왕국의 왕 알렉산더. 그는 정복을 시작한지 10년만에 유럽에서 인도까지 이어지는 거대한 제국을 건설하며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하지만 동서로 거대한 지도를 완성한지 얼마되지 않아 32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고 이후 그가 완성한 대제국도 그리 오래 버티지는 못하였다.

수천년의 시간이 흐르면서 그가 남긴 것들은 역사로만 남게 되었지만 Alexander: Dawn of an Empire에서 여러분들은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알렉산더의 정복 전쟁을 재현하며 그의 왕국을 다시 한 번 건설할 수 있게 되었다.

마케도니아, 그리스, 트라키아를 가진 채로 시작해 지도에 나오는 땅을 모두 점령할 때까지 게임은 이어진다. (여전히 유럽과 아프리카, 아시아를 아우르는 넓은 지역이지만 실제로는 동쪽으로 정복해야 할 땅이 좀 더 남아있다.)

자신이 차지한 지역은 푸른색으로 표시되며 End Turn 버튼을 누를 때마다 수입량만큼 금화를 얻게된다. 인접국을 클릭하면 하단에 그들이 보유한 병력 정보가 표시되고 Invade를 클릭하면 전투가 시작된다. 적들은 게임을 시작할 때 선택한 King, Emperor, Son of Zeus 난이도 순서대로 침공 빈도, 병력 충원, 업그레이드 정도가 달라진다.

Alexander: Dawn of an Empire

전투는 그림에 보이는 것처럼 번호키로 병력을 선택하고 화살표를 클릭해 여섯 개의 방향으로 공격을 보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화면의 오른쪽 끝까지 병사가 전진하면 상단의 막대에 파란색이 채워진다. 어느 한쪽이 다른 쪽의 색을 완전히 지워버리면 승리하며, 적이 보유한 병력을 모두 잡았다면 막대와 상관없이 승리한다.

번호키로 병력의 종류를 선택하면 유닛 그림 아래 소모되는 Command 수치가 표시된다. 커맨드 포인트는 초당 얼마씩 정해진 수치만큼 증가하고 보유한 포인트 범위 내에서만 유닛을 내보낼 수 있다.

전투에서 입은 손실은 그대로 지속되고 다시 병력을 충원하는데는 자원이 들기 때문에 시간이 조금 더 걸리더라도 상성 유닛을 활용해 맞춰 잡는 것이 유리하다.

중간 이상 난이도를 선택했다면 초반에서 중반까지는 주변국을 정복하며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쉽지 않다. 다음의 업그레이드를 확인하며 적을 압도하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

Technology

  • Sarissa: Pikeman이나 Shield Guard 같이 Long Spear를 가진 유닛의 공격력을 높인다.
  • Spanish Swords: Hypaspist의 공격력을 높인다.
  • Composite Bow: 초반부터 후반까지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Archer의 공격력을 높인다.
  • Thracian Javelins: 창을 던지는 공격을 하는 Peltast들의 공격력을 높인다.
  • Thoroughbreds: 말을 탄 유닛의 공격력을 높인다.
  • Tempered Steel: 전체 유닛의 공격력을 높인다.
  • Reinforced Armor: 전체 유닛의 방어력을 높인다.

Command

  • Leadership: 초당 추가되는 커맨드 포인트가 늘어난다.
  • Infantry Tactics: 전투에서 말을 타지 않은 병력을 소환하는데 필요한 커맨드 포인트가 줄어든다.
  • Cavalry Tactics: 전투에서 말을 탄 병력을 소환하는데 필요한 커맨드 포인트가 줄어든다.

Logistics

  • Field Surgery: 전투 중에 잃은 병력이 회복해서 다시 충원될 확률이 높아진다.
  • Field Barracks: 보유할 수 있는 총 병력 수가 증가한다.
  • War Taxes: 보유한 지역의 소득이 증가한다.
  • Western Trade Routes: 턴마다 들어오는 금화에 추가분이 생긴다.
■ 게임하기
Posted by 초코2080
  1. 에휴
    2010.07.07 03:18 [Edit/Del] [Reply]
    오랜만에 끌리는게임이라 해봤는데 한번깨고나니 하기싫어지네요[...]

    혹시 게임추천도받으시나요?그냥 아주 그냥간단한 기록세우기게임인데..나름 중독성이있어서..=_=

    http://www.ferryhalim.com/orisinal/g3/bells.htm

    한번즐겨봐주십사...=_=;
    • 2010.07.07 11:00 신고 [Edit/Del]
      그 게임은 정말 유명하죠 ㅎㅎ 철만 되면 다시 유행타고 그러는 것 같아요. 그것도 천문학적 숫자까지 점수가 올라가던데 말이죠.
  2. 사랑보이
    2010.07.07 04:37 [Edit/Del] [Reply]
    cavarly 의 빠른 이동속도와 맨처음 공격은 200%데미지를 입힌다는 점.

    그리고 적진까지 무사히 이동한 병력은 다시 채워진다는 점을 이용하면 carvarly만을 이용해서 엄청 쉬운 플레이를 할 수 있네요

    노려야 할 것은 적을 전멸시키는게 아니라 적진까지 많이 이동시켜서 점유율? 이라고 하나요 암튼 파란색을 다 채워서 이기는 것입니다.

    최대한 적이 없는 곳으로 산발적으로 carvarly만 보내면 만약에 적이 나와도 처음 공격력이 강해 한 방에 죽이고 적진으로 가게 됩니다.

    게임 시작하고 한번도 패한 적이 없고 한 번도 쉰 적이 없네요 ㅋㅋ

    나중엔 한 판에 20초도 안걸리네요. 좀 더 어려웠으면 좋았을텐데

    결국 끝까지 carvarly만 쓰고 깼습니다 ㅋㅋ
    • 2010.07.07 11:01 신고 [Edit/Del]
      전략이 힘으로 압도하느냐 속도로 승부하느냐 그렇게 크게 갈릴 수 있을 것 같아요.
    • 2010.07.07 18:47 [Edit/Del]
      난이도 뭘로 하셨나요
    • Jugis
      2010.07.07 20:14 [Edit/Del]
      기병의 상성인 창병이라 하더라도, 기병자체가 센 편인데다 추가데미지가 강해서 1:1이면 창병도 기병을 못이기죠. 다만 초반엔 커맨드 수치가 후달려서 뽑기 좀 그렇더라구요 후반엔 저도 기병 참 좋아라 했습니다만 ㅎ
    • 사랑보이
      2010.07.08 18:29 [Edit/Del]
      emperor, son of zeus 둘 다 이 방법으로 깼습니다 ㅋㅋ 업글도 carvarly 에 해당하는 것만 올리면 되니 매우 효율적이더군요
  3. Jugis
    2010.07.07 20:16 [Edit/Del] [Reply]
    저도 이거 추천할까 했는데~ 괜찮은 게임인 거 같아요. 비슷한 게임들이 많지만, 워로드에 비해서 훨씬 괜찮네요. 전략 세울것도 있고 상성, 업그레이드 등이 있으니.
  4. Jugis
    2010.07.07 20:20 [Edit/Del] [Reply]
    중간 난이도(emperor)로 했는데, 초중반이 좀 힘들지 이후로 가면 점점 쉬워지네요 이상하게도 -ㅂ-;

    개인적으로 느낀 팁을 몇개 적자면

    1. 새로운 유닛 unlock할 필요는 없다 - 전 자벨린 던지는 agile 특능 있는애랑 싼 장창병 두개 썼는데, 하면서 느낀게 결국 이런애들은 별 필요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냥 싼애들 써서 끝내는게 나은 것 같더군요. 기본 유닛들은 커맨드 포인트도 적게 들고, 골드가 업글 유닛보다 월등히 싸기에 죽어도 또 보내기 쉽습니다. 거기에 언락 비용까지 치면 차라리 그걸로 업글에 투자하는게 효율이 좋네요.
  5. Jugis
    2010.07.07 20:27 [Edit/Del] [Reply]
    2. 궁병은 보병으로 상대하자 - 궁병은 스텟이 구린대신 사거리가 길기때문에 센 것인데, 궁병이 우리 베이스에 거의 다 왔을 때 보병을 뽑으면 가볍게 잡습니다. 기병은 첫타만 +200%데미지가 있기에 허약한 궁병한테 기병을 쓰긴 아깝습니다.

    3. 기병은 상대방의 유닛이 없을 때 뽑아라 - 기병은 첫타만 +데미지가 있기에, 창병이 아니라 검병(?)이더라도 처음 차지를 쓴 후라면 이기기 힘듭니다. 상대방 기병에게라면 반드시 지고요. 한명 죽이고 상대방 베이스 지나가서 귀환하게 되는게 이상적이죠.

    4. 기병은 1:1에선 무적이다 - 기병은 기본적으로 다른유닛보다 스펙이 좋고, 첫타보너스가 있어서 1:1이라면 역상성인 창병도 이깁니다. 상대방 어떤 라인에서 창병을 뽑았는데 커맨드 포인트가 없다, 그럴 때엔 기병을 뽑아도 좋습니다.
  6. Jugis
    2010.07.07 20:40 [Edit/Del] [Reply]
    5. 사기가 가장 중요하다 - 적을 많이 죽이면 돈을 더 많이 주는 것 같아서 전멸시키려고 해본 적도 몇번 있는데, 경험상 그냥 사기로 승부내는게 유닛 피해가 적기때문에 가장 효율적이더군요. 딱 한번 중간에 지고있는 전투에서 방어력+2 해주는 적 장수 만나서 일부러 사기 내중 경우를 제외하고는 사기를 중요시하는겨 결과적으로 유닛 피해가 적습니다.

    6. 적의 강한 유닛은 자리를 내줘라 - 중반 이후 적중에 카타프락트라는 막강한 기병이 나오기도 합니다. 이럴 땐 그냥 자리를 내주는게 이익입니다. 그리고 우린 값싼 scout을 보내서 라인(?)을 넘어가면 결국 커맨드 포인트에서 이익을 본 거지요.

    7. 지원병을 이용하라 - 맨 기본유닛(이름이 밀리샤였나요?)이 참 유용합니다. 골드가 매우매우 싼 덕분에, 유용하게 쓸 수가 있지요. 앞서 언급한 궁수와 1:1 붙이기, 적 기병한테는 2명씩 보내기 등.
    • 2010.07.07 22:09 신고 [Edit/Del]
      음, 생각보다 전략이 다양하게 나오는군요. 전 활을 주로 썼는데 그것도 싸고 좋잖아요.
      궁수를 통과 직전에 잡는 식으로 자잘한 이익을 보는 컨트롤을 해주거나, 상성 유닛 조합을 통해 적의 비싼 유닛을 손실없이 잡거나 하는 것들이 재밌었어요. 조합도 키워드가 될 수 있을 겁니다.
      높은 난이도에서 후반부에 적도 풀업하니 맞춰서 잡는 걸 익혀두는 것도 좋죠.
    • Jugis
      2010.07.08 01:10 [Edit/Del]
      기본적으로 궁병, 자벨린병이 상당히 좋긴 하죠 일반 보병이 상대로 나왔을경우 효율이 대단하니... 커맨드 양 가지고 효율을 따지면 200% 정도? 창병 vs 기병은 120%쯤 되고 검병 vs창병은 150% 쯤 되는걸 생각하면 ㅎㅎ

      근데 궁병은 자꾸 끝에 가서 나가지 못하고 죽는 경우가 생긴다는 점, 그리고 업글 해야 한다는 점 땜에 안쓰게 됐네요; 또한 페르시안 아쳐가 우리 궁병보다 세다는 점도... 하지만 써보질 않아서 어떤 얘기도 못하겠어요 저처럼 한번 말고 이런저런 난이도로 서너번 깨보신 분이 딱~ 하고 집중공략 달아주심 좋을텐데 ㅎㅎ
    • 2010.07.08 20:56 신고 [Edit/Del]
      끝에서 죽을 수도 있다는 점 때문에 유용하게 쓰이는 전략이 한 줄로 궁수 밀어주기입니다... 진짜로 좋아요. 쓰러진 소도 일으키는 낙지처럼 다 지던 게임도 이기게 해줍니다.
  7. 2010.07.08 11:31 [Edit/Del] [Reply]
    킹 난이도로 땡 기병으로 클리어하다가 안건데요
    기병의 천적은 오히려 궁병과 자벨린이네요
    한점에 집중된 레인지 유닛은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내서 라인을 형성하되면 상당히 강력합니다
    자-자-자-아-아-자-자-자-아-아-자-자-자
    위와같은 라인 형성되면 풀업기병 때로 덤벼도 녹아요
    후에 남은 5개 라인에 스카웃이나 민병대를 한번에 보내는 방식으로 최고 난이도 클리어했습니다.
  8. 엔진
    2010.07.08 17:49 [Edit/Del] [Reply]
    땅 다먹어도 엔딩같은거 없나요?ㅋ
  9. DV
    2010.07.11 18:30 [Edit/Del] [Reply]
    재밌게 하다가 말입니다.

    킹 난이도를 깨고 son of zeus를 했는데.. 더 쉽네요

    킹이 최고 난이도인듯합니다.;;

    command가 ㅎㄷㄷ하게 낮아요
  10. 재밌네요
    2010.07.12 05:30 [Edit/Del] [Reply]
    세가지 난이도로 여러번 깨보고나서 생긴 감인데, 결국 한줄 밀어주기나 완전 산발 두가지가 각자 장단점이 있으면서도 제일 강력한듯 싶습니다.

    1. 한줄밀어주기

    아 님께서 말한 '자'가 기마병(CAVALRY)인듯 싶습니다.
    저같은경우엔 그 사이에 검보병(HYPASPIST)을 껴줬는데, 궁병(ARCHER)과 기마병만 있을경우에,
    앞에 적이 없으면 기마병이 빠른속도로 사라져버리고 뒤에 멀리서 공격하던 궁병만 남아서 적 기마병이 나오면
    순식간에 1/3정도 뒤로 밀리게 됩니다. 궁병이 근접전에 상당히 약하므로 그것도 죽고 결국 중간즈음부터 기-기-궁-궁-기...
    같은 애매한 줄이 되어버리더군요. 그래서 궁병은 최소한도로 넣고

    A. 기(시작)-검-검-기-궁-검-검-기-궁

    순으로 넣어줬는데 어쨌든 끝까지 도달하는 순간 궁병은 별로 효과가 없습니다. 그래서 창병(PELTAST)으로 바꿔서

    B. 기(시작)-검-검-창-검-검-창...

    순으로 줄을 세웠습니다. 창병이 궁병보단 근접전에 좋기때문에 마지막까지가서 적이 하나 나와도
    밀리지 않을 가능성이 더 높기때문입니다.
    일단 줄만 서면 옆에 비어있는 라인으로 기마병을 다섯마리정도 보내고 라인 보강하고...
    하다 보니, 오히려 적이 반응하는것이 이쪽에서 보낸 병사에 따라 바뀐다는게 확실히 보이더군요.
    결국 라인이 세워지면 적도 그쪽을 죽어라고 막는다는겁니다. 그래서 바꿔봤는데

    2. 산발적으로 나눠서 보내기

    C. 검(시작)-검-창-궁

    이라는 한조를, 비어있는 라인에 돌아가며 계속해서 넣는겁니다.
    그럼 적에게 여러 유닛이 있을때, 기마병을 내보내기 시작하면 적의 커맨드포인트가 순식간에 사라지고 결국
    제일 싼 유닛들을 내보내는데, 검-검-창-궁의 한조에 뭐가 달려들어도 뒤로 밀리는 일이 거의 없더군요.
    라인이 비어있으면 그냥 끝까지 가는거고, 적이 뭘 보내도 쉽게 밀리지 않으니 그동안 다른 라인으로 또 보내고...


    제가 사용한 유닛은 가격은 조금 더 나갈지라도 커맨드포인트가 크게 차이나지 않는
    HYPASPIST와 AGRIANIAN PELTAST 위주였는데 나눠서 보낼 경우 기마병은 아예 쓰지를 않았습니다.
    혼자 달려나가 버려서 한 조의 의미가 없어지더군요. 이런 방식을 쓸 때 가장 큰 약점은 적이 연속으로
    궁병 둘을 내보낼 때인데, 특히나 초중반에 적의 궁병이 압도적으로 강하기 때문에 검보병 둘이 그냥 녹는 일도 발생하더군요.

    그래서 최종적으로,

    제일 처음 시작할때 일단 각 라인에 기마병을 하나씩 내보낸뒤, 그 라인으로 한 조를 보내며 시작하는겁니다.
    그럼 잠깐 멈칫하다 금방 파란색 줄로 바뀌며 끝나더군요. 처음 이후로 기마병을 안쓰기 때문에 커맨트포인트에서
    적보다 여유가 생겨서 끊지 않고 보내면 한 스테이지에 30초 정도 (빠르면 20초정도로 끝나기도 하더군요.)로
    끝나는데, 왠지 여기까지 하고나니까 오기가 발동해서는...;;

    1. 시작할때 기마병을 내보낸다.
    2. 검-검-창-궁의 한조를 보낸다.
    3. 적의 커맨드가 100이하로 내려가게되면 비어있는 라인으로 기마병(SCOUT CAVALRY)을 보낸다.
    4. 왠지 심심해서 멈추고 싶어도 벌써 끝나있다ㅡㅡ;

    라는 걸 만들어서 어떤 적이 있던 상관하지 않고 실험해봤는데, 다 잘되더군요.

    초기에 얼만큼 빨리 HYPASPIST와 AGRIANIAN PELTAST를 풀어주느냐에 따라 많이 달라지는 공략법입니다.


    PS.중후반에 돈이 좀 된다 싶으면, COMPANION CAVALRY를 풀어서 써보시길. 압도적입니다.
    시작할때 포인트가 많은 걸 활용하는건데, 6기를 보냈더니 다 뚫고 5기가 생환하더군요...
    심지어 기마병 2기와 붙어서도 뚫고 끝까지 가는 괴랄함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PS2. 엔드턴을 하면 가끔 먹었던 땅을 뺏기기도 하는데, 만약 바로 옆에 붙어있는 적의 땅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면 꼭 보시길. 궁병6기 정도만 남아있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이건 날로 먹는 땅인건데, 그쪽에
    있던 적이 이쪽으로 와서 전쟁을 했다...라는 뜻인 것 같습니다.
    이걸 이용해서 두세번 돌리면 서로 돌아가며 뺏고 뺏기고...
    결국 땅은 거의 그대로고 순식간에 돈이 늘어나게 됩니다.
    • 2010.07.12 18:35 신고 [Edit/Del]
      한 줄로 밀기에 대해 많은 연구가 있었군요 :) 전 동시에 한 점을 타격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궁수만 일렬로 해봤는데 다른 것도 효율이 좋네요.
  11. 엔진
    2010.07.12 17:49 [Edit/Del] [Reply]
    제우스 난이도에서 12.5년만에 클리어..ㅋ
  12. 재밌네요
    2010.07.23 00:16 [Edit/Del] [Reply]
    이거 딱히 기록이 남지 않는군요;;
    공식기록한번 보고싶은데;;
    10년걸리고 여름까지 갔네요.
  13. hy
    2011.01.23 18:44 [Edit/Del] [Reply]
    윗님말대로 기병은 빈라인에 보내는게 좋네요. 특히 상대가 많은 병력을 뽑았는데 한 라인은 비어있다 이럴 때 뽑으면 좋군요. 기병은 한번만 싸우고 끝나게 해야되는데 이미 적이 나와있는 곳에 보내면 잡더라도 끝에서 또 다른놈이 튀어나올 수 있어서..
    방어적으로만 하면 안되고 지휘점수 남을때마다 기병을 빈라인에 보내야되는 거 같습니다. 컴터 지휘점수가 적을 때 보내면 가끔 컴퓨터가 멍청하게 그쪽라인에 유닛하나만 보내서 기병에게 잡히는데, 이런걸 잘 이용해야하는듯
    그리고 Hypaspist 는 상대 궁병을 둘을 잡을 수 있네요. 물론 아군쪽으로 거의 다 왔을때 뽑으면.
    하는중에 상대가 기병집단이 떼로 나오는 곳이 있는데 거기는 장창병을 뽑아주면 좋네요. 물론 싼 유닛을 미끼로 던지고 한방을 맞은담에 잡거나, 아니면 적이 우리 유닛이 이미 나와있는 라인으로 기병을 보내서 첫한방을 다른 유닛에게 사용했을 때 장창병을 투입하는것이 좋네요. 상대가 빈라인에 기병투입하면 걍 냅두고 내쪽에서도 다른 빈라인에 기병 투입하면 되는거 같습니다. 굳이 잡으려다가 손해를 볼 수 있음.
    후반엔 궁기병을 잡기가 어려운데 agrianian peltast로 1:1은 잡을 수 있는데 궁기병이 두세마리 이상이면 궁기병의 활은 집중사격이 되는데우리쪽은 사거리가 안되서 한명만 싸우게 되서 지게되는군요. 그냥 우리쪽에서도 기병으로 궁기병을 잡는게 좋은 것 같습니다. 궁병은 겜끝날때까지 안써봐서 궁병으로 잡을 수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공략, 의견을 댓글로 나눠보세요. 스포일러는 [spoiler]숨길 내용[/spoiler] 방식으로 작성해주세요.(☞ 사용방법 Click)

Name *

Password *

Blog, Homepage (생략 가능)

Comment

Admin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