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cogames에서도 좀비가 등장하는 게임을 찾아보면 한 화면을 채울 정도로 종류가 많다. 좀비 게임은 가장 많이 만들어지는 게임들 중 하나라 좀비가 등장한다는 사실만으로도 벌써 게임의 내용을 절반 이상을 알아챌 수 있을 정도로 익숙한 것이 사실이다. 레드 오션이 언제나 식상함을 의미하지는 않듯 비슷비슷한 좀비 게임들 사이에서도 신선한 게임이 하나 둘씩 나오기 마련이다.

Zombies Took My Daughter는 좀비 게임의 기본 요소 - 총, 도망, 생존, 구출 등을 포함하면서도 탐색, 수색이라는 약간의 변화로 신선함을 불어넣었다.

갑자기 사람들이 감염되어 좀비가 되어가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도시를 탈출하려 한다. 그러나 좀비로 가득한 도시에 딸이 남겨져있다. 남은 시간은 36시간. 36시간 후 도시는 핵폭발로 정리가 될 예정이다.

Zombies Took My Daughter

도시는 25개의 구역으로 나눠져있고, 각 구역은 다시 5개의 장소로 나눠져있다. 딸을 찾기 위해선 시간 안에 항구가 있는 가운데 구역을 제외한 120개의 장소를 시간 안에 수색해야 하며, 딸을 발견한 후엔 항구로 돌아와야 한다.

제작자 Nerdook은 Bongo Boom BattlegroundsClueSweeper 같은 게임을 만든 적이 있는데 특히 좀비즈 툭 마이 도터에선 전작 클루스위퍼의 영향이 크게 느껴진다. 딸을 찾기 위해 단서를 조사하거나, 구역된 지역을 돌아다니는 아이디어는 전작에서 이어지는 걸로 보인다.

게임 화면 내에서 조작은 WASD나 방향키로 한다. W, 위쪽 방향키는 조사, 아이템 수집, 들어가기, 사다리 오르내리기 등 전반적인 동작 키로 쓰인다. S나 아래쪽 방향키는 좀비의 공격으로부터 몸을 숨기는데 쓰고, C로는 우측 상단에 표시되는 무기 바꾸기, 스페이스바로 무기 사용, X키로 건물 위로 올라가는 사다리 놓기를 한다.

물건이나 힌트는 전적으로 랜덤으로 출현해 새로 게임을 시작하면 전과 위치가 전혀 달라진다. 무기는 총 네 개까지만 들 수 있으며 더 집어들면 들고 있는 무기가 사라진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 총기류는 총알이 소비되며, 근접 공격 무기는 공격할 때마다 내구성이 떨어진다. 총기류는 탄약이 다 떨어져도 사라지지 않는데 Ammunition에서 탄약을 보충하면 재사용할 수 있다.

Zombies Took My Daughter 02

딸의 위치와 관련된 정보는 엔터키로 볼 수 있는 PDA에 저장된다. 녹색으로 표시되는 지명 외엔 굳이 읽지 않아도 된다. 녹색은 딸이 그곳에 없다는 것을 의미하며, 지하철 노선에도 찾지 않아도 되는 지역이 똑같이 녹색으로 표시된다.

각 구역 내부에 다시 다섯 개로 나뉜 지역은 게임 화면 상단에 표시되며 역시 딸이 없는 것이 확실해진 지역은 녹색으로 표시된다. 지역 내에서 이동도 시간을 잡아먹으니 오른쪽 끝으로 이동하면 왼쪽 끝으로 나온다는 점을 기억하고 있는 것이 좋다. 다섯 개로 구분된 지역 중 가운데에는 다른 구역으로 이동할 수 있는 지하철 역이 있다. 딸이 없는 것이 확실해진 지역에서는 지하철을 타고 빠져나오도록 한다.

아까운 시간은 움직일 때마다 흘러가지만 특히 목숨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HP가 모두 닳아 쓰러지면 2시간의 손해를 본다. 적절히 먹을 것이나 회복 아이템으로 치료를 받고 생존자의 도움을 받으며 이동하면 무리하지 않고 움직일 수 있다.

■ 게임하기
Posted by 초코2080
  1. bloodyCT
    2010.07.20 22:24 [Edit/Del] [Reply]
    재미있게 즐기긴 했는데, 제가 했을 때는
    끝부분 쯤에 노선 보니까 딸이 아무데도 없다고 나온 버그에 걸렸죠.
    딸 찾으려고 犬고생 했는데... ㅠㅠ
  2. wow
    2010.07.21 00:18 [Edit/Del] [Reply]
    안나올경우 그냥 항구가면 클리어!
  3. 사랑보이
    2010.07.21 01:08 [Edit/Del] [Reply]
    헐 모두 100%고 햄버거 편지 범죄자 다 체크 되있는데도 딸 못찾는 경우는 뭡니까 ㅜㅜ
  4. 사랑보이
    2010.07.21 08:58 [Edit/Del] [Reply]
    항구 가면 클리어네요 ㅜㅜㅋㅋ 덕분에 4번째 플레이에서 클리어 ㅠㅜㅠㅜ 그리고 허접한 엔딩ㅜ
  5. 흠...
    2010.07.21 18:11 [Edit/Del] [Reply]
    클리엌!
    약간쉽네요~!
  6. ??
    2010.07.21 19:32 [Edit/Del] [Reply]
    지하철 타고 다녀도 따라오던 애가 혹시 딸이었나??
  7. Jugis
    2010.07.21 19:38 [Edit/Del] [Reply]
    난이도가 좀 쉽긴 하지만, 아이디어도 괜찮고 맘에 드는 게임이네요 ㅎㅎ

    짧게 부담없이 즐길만 한 겜!
  8. 아키다
    2010.07.22 20:48 [Edit/Del] [Reply]
    재밌네요 적당히 쉬우면서도 할때마다 매번 위치가 달라지니 계속 하기도 좋구요 ㅋㅋ

    그나저나 빨간 갈고리는 피 만땅인 상태인데도 살짝 스쳐도 그냥 한방에 훅 가버리네요;;

    그리고 무기 관해서 팁이라고 하긴 약하지만...

    [spoiler]보통 무기들이 방에 있잖아요? 그 무기로 도배해버리고 싶으면 방에서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면 다시 생성되더군요 반복해주면 ㅋㅋ[/spoiler]
  9. 미션이 또 있네요
    2010.08.03 18:19 [Edit/Del] [Reply]
    딸 구출하는 것만이 미션이 아닌가 봅니다

    끝에 virus found:no이렇게 나오는데요

    중간에 보면 껄렁껄렁하게 생긴 놈들 시체에서 찾을 수 있는 단서가 있잖습니까(딸 위치 말고

    그걸로 바이러스가 퍼진 원인을 알아내는 것도 있는 것 같습니다

    [spoiler]그걸 찾다 보면 바이러스를 퍼뜨린 놈들이 정부라는 걸 알 수 있죠.[/spoiler]
  10. ?!?
    2010.09.20 21:30 [Edit/Del] [Reply]
    저기.... 처음으로갓던곳에서 딸이발견되는곳은뭔가요? 게임시간이5시간지나기도전애딸찾음 2시간걸려서 게임이끝남
  11. ?!?
    2010.09.21 14:14 [Edit/Del] [Reply]
    PDA는 밑을게 안됍니다. 모든맵이파란색되어도 계속수색한결과 딸을찾고 바이러스까지 찾아서 귀환햇습니다
    바이러스를가지고 있는 시체는 처음중앙지역의 군인처럼생긴 시체에서 찾을수 있습니다.
    31시간걸려서찾았고,3번죽고,9개의쾌스트(보급품)찾았고.딸찾고.바이러스찾고.2구역제외전부찾고.생존자41명살리고.생존자1명죽고
    히야........ 참힘듭니다........참고로딸있는 건물에 들어가면 PDA화면뜨면서 "당신은 안나를(딸) 찾았습니다" 라고뜹니다
  12. fay23
    2011.07.16 04:44 [Edit/Del] [Reply]
    재밌게 하고 가요 ^^
  13. 너죽고 나죽자
    2011.08.13 11:02 [Edit/Del] [Reply]
    앙앙 핵 날라오기전 1시간 전의 겨우 딸이랑 바이러서 찾았내

공략, 의견을 댓글로 나눠보세요. 스포일러는 [spoiler]숨길 내용[/spoiler] 방식으로 작성해주세요.(☞ 사용방법 Click)

Name *

Password *

Blog, Homepage (생략 가능)

Comment

Admin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