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제, 정치이슈 등 남다른 주제로 게임을 만드는 Molleindustria. - 이름이 낯설다면 Every Day The Same Dream, Run Jesus Run을 만든 그곳이라고 살짝 알려드리고 - 이번에 손을 댄 영역은 뮤직비디오다.

Inside a Dead Skyscraper는 Jesse Stiles의 ‘The Building’이란 노래를 게임으로 표현한 뮤직비디오 게임이다. 인디 게임이 인디 음악을 홍보하는 새로운 방식이 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는 것처럼 아직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음악인을 알리는데 목적이 있기도 하다.

Inside a Dead Skyscraper

하지만 Molleindustria의 지난 게임들을 볼 때 인사이드 어 데드 스카이스크래퍼 역시 단지 홍보만을 목표로 하지는 않았을 거라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다. 과연 그 짐작이 맞을지는 게임을 직접 진행하며 알아보시길 바란다.

물을 연상시키는 파란 하늘과 수영 동작은 음악의 분위기와도 잘 어울리며 그 행위만으로도 충분히 음악을 잘 표현하고 있다. 그렇지만 역시 사람들과 접촉하고 현장을 구석구석 살피면서 체험의 폭은 넓어지기 시작한다.

Inside a Dead Skyscraper 02

주인공은 방향키를 사용해 원하는 방향으로 날아다니게 할 수 있고, 스페이스바를 누르면 작동하는 작은 기계로는 사람들의 생각을 읽는다. 게임을 시작했을 때 전체 화면으로 커지는 것이 부담되면 ESC를 눌러 돌아올 수 있다.

여기서부터는 게임을 모두 해보고 나서.

Posted by 초코2080
  1. 흠...
    2010.07.24 11:50 [Edit/Del] [Reply]
    오..오타발견
    찾이>찾지
  2. C
    2010.07.24 12:12 [Edit/Del] [Reply]
    크롬 플러스에서는 생각 읽기가 구동이 잘 안됩니다. 이 점 유의하시고..
    엔딩을 어떻게 보는 거죠? 비행기에 다가가기/풍선 찾아주기/타임오버 이렇게 3개는 봤지만 그 다음은 어떻게 하는지를..
  3. 최마루
    2010.07.24 21:07 [Edit/Del] [Reply]
    무더운 날씨에 고생이 많으시죠
    오늘도 귀한 분께
    항상 행복한 나날 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해봅니다

    대한민국시인 文名최마루배상
  4. 어렵네요
    2011.10.07 23:04 [Edit/Del] [Reply]
    생각보다 많이 어렵네요 ㅋㅋ 저만 그런가요?

공략, 의견을 댓글로 나눠보세요. 스포일러는 [spoiler]숨길 내용[/spoiler] 방식으로 작성해주세요.(☞ 사용방법 Click)

Name *

Password *

Blog, Homepage (생략 가능)

Comment

Admin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