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옛적의 전쟁이라는 것에 대해서 생각해보자. 화약이 발명되기 전, 전쟁은 사람과 사람이 마주 하고 벌이는 것이었다. 발이 푹푹 빠지는 진흙탕 위에서 무거운 칼을 들고 서로 치고 받는 매우 생생한 현장이었다.

거리를 두고 공격할 수 있는 것이라야 불과 수십 미터 안에서 발사하는 긴 화살이 전부였다. 쏘는 것이 보이는 것은 물론, 날아오는 것을 보고 막을 수도 있었다.

병사 한 명이 적 한 사람 이상을 죽이는 것이 성과인 전투에선 아무리 성공한 작전이라고 해도 수 많은 사람이 죽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언제나 분명한 사실이었다.

화약의 발명은 수십 미터의 거리를 수백 미터로 벌려놓았고 눈 앞의 거대한 적을 수센티미터짜리 대상으로 줄여버렸다. 기술이 발전하며 그 크기는 밀리미터 단위로까지 줄어들었고 결국 그래프와 모니터와 버튼으로 대상이 바뀌어버렸다. 전쟁은 적을 코 앞에서 마주대하는 것에서 화면을 마주대하는 것으로 변했다.

전쟁의 물리적인 면 외에 심리적인 면에 대해서도 생각해보자. 도로가 존재하지 않았던 시기 사람들은 자신이 살고 있는 마을을 벗어날 일이 거의 없었다. 거주지 외각에 있는 산과 숲은 사람을 위한 장소가 아니었고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위험한 장소였다. 전설, 민담, 신화는 이런 것을 바탕으로 생긴다. 태어나고 자라 알고 있는 수 킬로미터 영역 이외에는 온통 미지의 세계이고, 그 알 수 없는 장소는 상상이 차지하기 때문이다.

당장 죽을 수 있다는 느낌이 그 보다 더 강할 수 없는 장소에서 심리적 상태는 전쟁의 승패를 가르는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 그리고 미지로 둘러쌓인 세계에 살던 사람들은 공포를 극복하기 위해 익숙한 것을 활용한다.

전쟁터는 종교가 가장 효과적으로 활용되는 장소이다. 이곳에서 죽으면 발키리가 발할라로 나를 데려다 줄 것이라고 믿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싸운다면 누가 이길까? - 이 방법은 21세기인 지금도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다. 죽으면 72명의 처녀와 낙원에서 지낼 수 있다는 생각을 심어줄 수만 있다면 그가 폭탄테러를 저지를 수 있게 할 수 있다.

또, 반드시 적을 물리치고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식의 생각은 실제로 전쟁을 승리로 이끈다. 사기에 대해 말하는 것이다. 흉악하고 무자비한 이민족을 상대하는 것이 편할지, 그 무서운 이민족이 되는 것이 편할지 생각해보면 답이 나올 것이다. 눈 앞에서 칼과 칼이 만나면 어떤 조건보다 심리 상태가 가장 중요해진다.

이야기를 이렇게까지 돌려서 한 이유는 1066이 이런 시대적 분위기를 너무나도 잘 느끼게 하는 게임이기 때문이다.

1066은 실제 역사 - 영국이 노르망디 공작 윌리엄에게 점령된 노르만 정복을 다룬 게임이다. Story 모드를 진행한다면, 바이킹의 침략, 영국의 방어, 노르만족과의 헤이스팅스 전투를 거치며 당시 벌어졌던 일을 경험하게 된다.

전투 장면에선 두 세력이 맞서 싸우는 치열한 장면이 생생하게 전달된다. 근접전은 느린 템포로 진행되고, 전투에서는 진형과, 사기가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훌륭한 효과음과 성우의 연기는 몰입감을 더한다.

전투 화면은 총 세 부분으로 나뉜다. 상단에 아군과 적이 치고 받는 화면이 나오고 하단에 상황 패널과 전투 맵이 보인다.

미니 게임이 펼쳐지는 패널은 보통 상황에는 왼쪽 그림과 같이 전체 군사나 유닛별 상황을 보여준다. 사람 모양은 총인원, M은 사기, 방패 모양은 방어력, 주먹은 공격력을 나타낸다. Army Morale은 전 군사의 사기를 나타낸다. 적과 조우해 전투가 펼쳐지면 이 화면에서 미니 게임이 나타난다.

미니 게임 패널 하단은 전투맵이다. 아이콘을 클릭해 아래와 같은 행동을 지정해 턴방식으로 싸우게 된다.

  • Move: 이동. 적이 있는 곳까지 접근시키면 화살표가 붉은색이 되고 공격할 수 있다. 같은 줄에 있는 적이 아니면 공격할 수 없다. 공격 미니게임은 가운데 있는 줄에 맞춰 아이콘과 같은 방향의 방향키를 눌러서 한다. 또 충분히 먼 거리에서 적에게 공격을 시도하면 Charge 공격을 할 수 있다. 차지 공격은 스페이스바를 연타해 공격력이 높히는 방식이다.
  • Fire: 궁수의 경우 사격 버튼이 나타난다. 화살은 마우스를 드래그해서 각도와 힘을 조절해 발사한다.
  • Taunt: 느낌표 표시를 눌러 적을 도발한다. 화면에 보이는 문장을 타자한다.
  • Fortify: 적의 공격을 대비해 방어력을 높힌다.
  • Break: 유닛을 묶어 진형을 갖췄던 것을 풀고, 각자 움직일 수 있게 한다.

왼쪽의 그림은 진형을 나타낸다. 유닛을 저런 방식으로 배치하면 자동으로 진형이 형성된다. 화살표 모양으로 진형을 갖추면 (Boar’s Snout) 방어 대형을 깨는 강력한 공격을 할 수 있다. 바이킹이 이런 진형에서 특히 강하다. 한 줄로 진형을 갖추면 (Shield Wall) 방어를 하기 좋다. 영국군이 특히 강하다.

1066은 멀티 플레이를 지원한다. 컴퓨터와의 전투도 흥미진진하지만, 인공지능이 한정되어있는만큼 사람과 대결하는 것에 비교할 수는 없다. 국가는 물론 유닛 배치도 자신이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의외성은 더욱 높아진다. 스토리를 즐겼다면 꼭 멀티플레이도 해보길 바란다.

■ 게임하기

Play

신고
Posted by 초코2080
  1. 2010.01.20 20:56 신고 [Edit/Del] [Reply]
    Challenge Friend를 클릭해 코드를 받으면, 코드를 입력한 사람과 같이 게임할 수 있습니다. 댓글창에 코드를 적어 두면 대전이 가능하겠네요.
  2. 2010.01.21 08:09 신고 [Edit/Del] [Reply]
    바이킹이 전 쉽더군요. 아 물론 기마병 차징도 좀 무서운데 여기서 팁 그 비명지르는 걸로 적군 달아나게 할 수 있어요
  3. 월터
    2010.04.13 22:18 신고 [Edit/Del] [Reply]
    부대단위로는 영국군이 가장 강력한 게 맞겠지만 보통 바이킹 잡는 영국군 보기 힘듬.
    • 2010.04.14 00:17 신고 [Edit/Del]
      기술 특성상 강점에 관한 거고요. 전 노르만이 좋은 것 같아요.
    • 월터
      2010.04.14 18:05 신고 [Edit/Del]
      노르만도 기마병 운용 잘 하면 거의 다 잡죠. 눈치싸움 쩔어요 노르만 대 노르만은.ㄲㄲ
      하지만 바이킹이 숫자로 덤비면 보통 다 이기더라고요. 전략 단위가 많으면 그 숫자 이용해서 TAUNT 지르면 적 사기 마구마구 깎이고.
      여섯 부대 따로따로 공격 진형 방어 진형 갖춰서 번갈아가며 내세우고 나머지 세 부대로 포위공격도 가능하고.. 적어도 이런 방식으로 하는 바이킹을 이기는 사람은 못 봄.
      참, 바이킹 궁병은 효율이 낮습니다. 아마 노르만 궁병이 가장 살상률이 좋을 거예요.
    • 2010.04.14 18:49 신고 [Edit/Del]
      맞아요. 기마병 싸움 그게 재밌어서 했었어요. 승률이 높은 방식은 편하게 할 수 있는 바이킹 쪽일 것 같네요.
  4. 조민수
    2010.07.16 13:48 신고 [Edit/Del] [Reply]
    님들과똑같이저도노르만궁병이살상률이좋다고생각해여
  5. 2010.07.16 13:48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하스보루
    2010.12.16 19:51 신고 [Edit/Del] [Reply]
    확실히 노르만 궁병은 세네요..
    노 아처 바이킹으로 상대하니 사상자가 수가 적은 노르만보다 더 많음.. 육박전으로 겨우 깨부순.
    기병 반 궁병 반 으로 구성해서 기병 돌진 전 궁병으로 화살밥좀 먹여준 뒤에 기병 차징해주면 한번에 날라갈듯.
    바이킹에서 노르만으로 옮긴 분이라면 궁병과 보병의 조합, 또는 모든 병력을 조화롭게 섞어서 하시면 좋을듯.
    개인적으로 올 기병이 젤 재밌다는
  7. 게임광
    2011.01.27 21:26 신고 [Edit/Del] [Reply]
    잼있는데... 로딩이 느리네요... 원래그런건가요?아니면 저희집 컴이...
  8. 별159
    2011.03.12 12:47 신고 [Edit/Del] [Reply]
    전 노르만이 좋던데... 치고 빠지기로 영국군 바이킹 90퍼센트 잡고 차지 제대로 하면 가끔 나이트로 한 부대 쓸기도 합니다.
  9. antman
    2011.08.18 17:07 신고 [Edit/Del] [Reply]
    와~~ 바이킹으로 10 warrors 로 중국의 스타일을 쓰면 아군이 물결처럼 돌격해서 적을 휩쓸어버리는군,

    바이킹으로 노먼 기병대를 격파하려면 ㄱ 자로 (시작하는 방향에 따라서) 진혀형을만들어 기병대를 유인한다. 기병의 속도는 9 칸이니깐 그들이 9칸이내에 배치되면 그다음턴에 돌격할것을 예측한다. 그러면 일단 앞에 있는 3 아군부대를 뒤로물리게하고 왕을 taunt 시키고 뒤에있는 3 부대를 물린지리에 곳대로 돌격시키고 ㄱ 자의 위 쪽 부대들을 밑으로 보내 기병을 완전이 포위한다. 타임잉이 안맞으면 골치아프지만 기병을 향애 돌격하거나 배우를 치거나 둘중하나면 해도 기병은 무너진다. 그리고 바이킹 전사는 기병 돌격을 한번즘 버티니까 ㄱ좀희생시키더라도 기병을 유인할수면있다면 임물를 다해 Thor 를 만날낮이있을것이다. 이게임의 필사의 무기는 적을 예상한는 것이다. 그래서 어찌 대단하지읺을수있겠는가???
  10. 헤이스팅스
    2015.12.03 21:22 신고 [Edit/Del] [Reply]
    시나리오에서 기병 6 전사 4로 해서 이겼는데, 전사 한부대를 실드 월로 만든 후에 화살 밥으로 던져주면 화살 피해를 최소화(20 에서 22) 할 수 있고, 전사랑 왕이 있는 본대를 몸빵으로 삼아서 기사들이 이 몸빵 뒤에서 움직이면서 한부대 돌격시키고 한부대 빼고, 한부대 돌격시키고 한부대 빼는 식으로 무한 차징 시전하면 그냥 얻어맞기만 합니다. 참고로 인공지능은 일단 실드 월 진형을 형성하면 절대 해제하지 않기 때문에, 하드로 하더라도 1대 2 교환비로 두들겨패는게 가능합니다. 기병 + 전사 도합 2500기 정도가 남고 전사 한부대 도망가는 피해를 입는 동안 적은 4500명 이상이 전사하고 나머지는 다 도망갔네요.
  11. 2015.12.05 01:34 신고 [Edit/Del] [Reply]
    http://www.arcadeprehacks.com/game/1512/1066---The-Game.html
    치팅 버전인데, 여기서 안되는 분들은 이리로 들어가서 게임하세요.

공략, 의견을 댓글로 나눠보세요. 스포일러는 [spoiler]숨길 내용[/spoiler] 방식으로 작성해주세요.(☞ 사용방법 Click)

Name *

Password *

Blog, Homepage (생략 가능)

Comment

Admin On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