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앞에 모험으로 향하는 길이 펼쳐져있다. 길이 어디로 향하게 될지는 아직 알 수 없고 도중에 힘든 일도 겪게 되겠지만 한 발씩 나아가다보면 꿈 같은 목표에 도달하게 될 수도 있음을 안다.

발걸음을 떼는 것은 수고스럽다. 익숙함을 벗어나는 불편함이 있고,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불확실함이 있고, 위험이 위협이 되기도 해서이다.

하지만 모험을 향한 동경을 가슴 속에 품고 살았다면 누구라도 그런 어려움을 무릅쓰고 여정을 떠날 것이라 생각한다.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빛나는 목표를 향해 모험을 떠나는 일에 동경을 가지고 있을 거다. 새로운 게임은 항상 자신의 세계로 게이머를 초대하며 현실을 잊고 신나는 경험을 하게 해주니까.

Back to Candyland: Episode 2의 인트로와 함께 맵이 펼쳐지는 것을 보면 첫 레벨을 시작하기 전에 비슷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새롭게 도전할 퍼즐과 준비된 레벨들이 나를 기다리고 있구나 하며.

Back to Candyland: Episode 2

모험이 단지 게임에서만의 이야기는 아닐 거다. 자신의 삶 앞에 모험이 펼쳐지고 있는 것을 보았을 때도 마찬가지일 거라 본다.

눈 앞에 길이 열렸다. 즐거움과 어려움이 함께할 것이 보인다. 하지만 걱정 되지는 않는다. 우리는 수많은 경험을 통해 어려움을 끈기있게 견뎌낸다면 즐거움을 얻고 해피엔딩을 맞이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 않은가.

신고
Posted by 초코2080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sfadsf
    2014.05.19 09:15 신고 [Edit/Del] [Reply]
    위에 두분

    어디가 캔디크러시 사가랑 비슷 하다는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wingal
    2014.05.19 11:57 신고 [Edit/Del] [Reply]
    캔디크러쉬의 성공 이후에 조금씩 변형을 가한 아류작들이 쏟아져나오고 있지요. 언젠가 큰 틀을 깰 수 있을 혁신적인 게임이 등장할 수 있으려나요.
  4. eeeeee
    2014.05.19 17:14 신고 [Edit/Del] [Reply]
    ㄷㄷㄷ 이분들 우물안의 개구리를 알려주시고 계신다.
  5. 123
    2014.05.19 20:31 신고 [Edit/Del] [Reply]
    예전부터 이런 게임류는 많긴했지만
    유독 이게임은 캔디크러쉬사가에서 많이 따온거같네요
    이런 게임 방식은 캔디크러쉬 이전부터 많았었어요 ..
  6. ㅇㅇ
    2014.05.22 09:27 신고 [Edit/Del] [Reply]
    캔크사와 비슷하게 구성되어있기는 한데 캔크사처럼 아이템이나 연쇄로 연결할 수 있는 조합이 부족해서 쉽게 깨지를 못하겠네요
  7. 123123
    2014.05.22 16:20 신고 [Edit/Del] [Reply]
    캔디크러쉬사가도 다른 게임 배껴서 나온건데 그걸로 걸고 넘어지는것도 그렇고 그렇다고 비웃는 사람들도 참 보기 안좋네요.
  8. asdf
    2014.05.22 18:22 신고 [Edit/Del] [Reply]
    일단 기초로 헥사를 바탕으로 깔아두고 있는 게임이기 때문에 캔디크러쉬만을 보고서 이렇다 저렇다 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9. 어버버
    2014.05.25 00:50 신고 [Edit/Del] [Reply]
    별세개로 올클하긴 했는데, 난이도가 꽤 있네요. 난이도라는게, 전략을 잘 써야하는게 아니라 순전히 운에 좌우되는 부분이 큰지라 안풀릴때는 짜증이 좀 나네요.
    장애물도 장애물인데, 타일 4개를 일직선으로 없애서 나오는 특수젤리가 생성되는게 방향도, 위치도 제멋대로니 내가 마음대로 전략을 쓰지도 못하고...
    초중반에는 잘 풀려서 나름 재미있게 하다가 후반부부터 은근히 안풀리는 곳이 나오기 시작하는데, 재미고 뭐고 이제까지 깬게 아까워서 악으로 깼네요...--;; 특히 마지막 전 스테이지는 스무번 이상은 반복한듯.... 오히려 마지막 스테이지는 잘 풀려서 한번에 깨고.
  10. dj,,,
    2014.05.25 18:57 신고 [Edit/Del] [Reply]
    어... 35스테이지가 끝아닌가요?? 전부다 별3개로 깼는데 105/180 이라고 뜨네요 ㅠㅠ 나버지 25개의 스테이지는 어디있나요
  11. 이제
    2014.05.29 17:19 신고 [Edit/Del] [Reply]
    게임 안올리시는 거임????
  12. C
    2014.06.10 16:56 신고 [Edit/Del] [Reply]
    덕분에 항상 즐겁게 게임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13. adsf
    2014.06.20 19:46 신고 [Edit/Del] [Reply]
    블로그 접으신건가요 꽤 오랫동안 게임 안올라온것같은데...
  14. 2014.06.21 21:32 신고 [Edit/Del] [Reply]
    초코님께서 게임 안 올리시는 이유는 블로그 상단에 있는 freeBBS에 초코님이 글을 게시해두셨습니다
    궁금하시다면 거기 가셔서 확인하시면 될 듯 합니다.
  15. 2014.07.01 07:06 신고 [Edit/Del] [Reply]
    freeBBS에 초코님이 올리신 글을 읽고 이번 게임소개글을 다시읽는다면 초코님이 꽤 낭만적인 사람이란걸 알게됩니다
  16. qbqbqbd
    2014.07.12 21:05 신고 [Edit/Del] [Reply]
    헤 토탈점수 158970임 ㅎㅎ
  17. 2014.08.03 08:45 신고 [Edit/Del] [Reply]
    요즘 초코님 무슨 일이 있으신가 글이 오랫동안 안 올라오네요 ;ㅅ;
    • 혼연무객
      2014.08.03 20:35 신고 [Edit/Del]
      긴 내용이니
      쓰는것은 생략하고
      맨 위쪽 메뉴중에서
      free board
      에 들어가 보세요

      보시면 초코님의 사정에 대해서 나와있습니다요
  18. 2015.02.11 17:09 신고 [Edit/Del] [Reply]
    캔디 크러쉬사가와는 다른 좋은 게임 작품이네요.
    이렇게 말하는 이유가 캔디 크러쉬사가도 너무 이름이 알려져서 그렇지 게임 방식은 이전에 이미 나왔던 게임 방식과 같거든요.
    캔디 크러쉬사가도 게임 규칙을 재사용 한 게임일 뿐이네요.

    이게임은 게이머들에게 익숙한 규칙을 사용해서 재창조한 좋은 작품인 것 같아요!
  19. zz
    2015.09.02 20:01 신고 [Edit/Del] [Reply]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와봄 ㅎㅎ......
  20. 2016.08.21 23:39 신고 [Edit/Del] [Reply]
    오랜만이네요. 가끔은 들러서 소식 전해주셨으면 좋겠어요,
  21. ㅇㅇ
    2017.05.18 02:59 신고 [Edit/Del] [Reply]
    안녕하세요, 몇년전 자주 들렸던 사이트인데 문득 생각나서 들려봅니다. 덕분에 어렸을 때 게임 즐겁게 했던 것 같아요.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래요.

공략, 의견을 댓글로 나눠보세요. 스포일러는 [spoiler]숨길 내용[/spoiler] 방식으로 작성해주세요.(☞ 사용방법 Click)

Name *

Password *

Blog, Homepage (생략 가능)

Comment

Admin Onl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