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플래쉬게임을 찾다보면 느껴지는 게 기발한 게임이 발견하는데 걸리는 주기가 꽤 짧다는 것이다. 얼마간 잠잠하다 싶으면 곧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나 싶은 게임들이 나타난다.

칭찬받아 마땅한 오늘의 주인공은 Super Mario Crossover.

‘에~ 또 슈퍼 마리오야’라고 하기는 아직 이르다.

공주를 구출하기 위해 패미컴의 슈퍼 스타들이 모두 출동했다. 슈퍼 마리오 크로스오버는 자신이 즐겼던 NES 고전 게임들을 추억하면서 처음 제작한 게임이라고 하는데 (아... 다음에는 얼마나 괴물 같은 게임을 내놓으려고) 이 게임을 NES판 마블 VS 캡콤이라고 불러도 될 것 같다.

Super Mario Crossover

슈퍼 마리오 세계에 총 여섯 개의 게임 캐릭터를 그대로 등장시켜 익숙하지만 또 동시에 완전히 다른 게임으로 바꿔버렸다. 등장인물들은 마리오, 젤다의 전설의 링크, 콘트라의 빌, 캐슬배니아의 사이먼 벨몬트, 메가맨, 메트로이드의 사무스 아란이다. 이들은 모두 자신의 고유한 기술을 그대로 사용하면서도 마리오의 세계에 잘 적응했다. 버섯도 즐길 줄 알게 되었고, 적의 머리를 밟아 제거하는 스킬까지 익혔으니 더욱 강해졌다고도 할 수 있겠다.

Z키는 점프, X는 공격, 별도의 특별한 공격 방법이 있는 캐릭터는 S키를 누르면 된다. 모든 캐릭터는 원래 자신의 게임에서 움직이던 것과 같은 방식으로 움직인다. 특징을 간략하게 정리하자면.

  • 마리오는 X를 누르고 있으면 달린다.
  • 링크는 공중에서 위 아래로 방향키를 눌러 상하 공격이 가능하다. S를 누르면 부메랑을 던져 적을 기절시킨다.
  • 빌은 여덟 방향으로 사격이 가능하다.
  • 사이먼은 더블 점프를 할 수 있다. 또 S키를 누르면 도끼를 던진다.
  • 메가맨은 아래 방향키와 점프를 눌러 슬라이딩 할 수 있다. 버섯을 먹고나면 X키를 누른 채로 힘을 모아뒀다 쏠 수 있다.
  • 사무스는 아래 방향키를 눌러 둥글게 말 수 있다. 공 형태가 되면 X키를 눌러 폭탄 설치가 가능하다.

세이브, 로드 방식은 보통 플래쉬게임과는 다소 다르다. 1이나 ESC키를 누르면 메뉴가 보이는데 Save Game을 누르면 자신의 컴퓨터에 세이브 파일을 저장하게 된다. 저장한 파일은 초기 메뉴에서 Load해서 사용하게 된다.

캐릭터는 스테이지별로 바꿔가면서도 할 수 있고, 중간에 이어할 때도 바꿀 수 있다. 어떤 캐릭터는 비교적 쉽지만, 사이먼 벨몬트 같은 경우는 점프가 만만치 않아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짐작컨데 정말 NES 시절의 느낌을 느끼게 해주려고 일부러 조작이 어려운 캐릭터를 넣어둔 것이 아닐까. 익숙한 고전 캐릭터들과 제대로 즐길 기회가 반가운 건 나뿐만이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

■ 게임하기
Posted by 초코2080
  1. 일반인
    2010.04.28 22:23 [Edit/Del] [Reply]
    이거 엄청나네요 ㅋㅋㅋ
  2. 0system
    2010.04.28 22:27 [Edit/Del] [Reply]
    세계의 플래시겜 시장은 날로 커져가니 좋은 걸 찾기가 쉬워지죠.좋은 플래시겜 제작팀도 많이 늘었고, 좋은 작품을 만들어오던 제작팀도 활발하게 활동하니 좋은 겜이 많이 나오게 되죠.

    씁쓸한건 국내 플래시겜 쪽은 외국겜이 장악한 상황이란거죠.(물론 객관적으로 봐도 우리나라에서 만든건 할 맘이 안생깁니다.)우리가 그만큼 우물안 개구리였단 소립니다.
    • 2010.04.29 00:10 신고 [Edit/Del]
      소셜 게임 이후로는 플래쉬 게임 이용자가 그쪽으로 좀 이동한 것 같더군요. 시장이 크고 개발자들이 쉽게 접근하는 건 맞으니까 좋은 것도 많이 나오긴 하겠죠.
      국내는 제 생각으로는 못 만드는 게 아니라 안 만드는 것 같아요. 돈이 된다고 생각하면 잘 만드는 사람들이 많이 나설 거예요.
    • 0system
      2010.04.29 13:30 [Edit/Del]
      이건 그냥 잡설인데 전 캐릭 중에 사무스가 제일 좋은거같네요.
    • Jugis
      2010.05.01 21:55 [Edit/Del]
      개인적으로 우리나라는 못만드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플래시게임 만드는사람중에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 2010.05.01 23:06 신고 [Edit/Del]
      게임을 잘 정리해줄 플래쉬 포털, 자금을 지원해줄 광고주가 있다면 실력있는 사람들이 몰려들겠죠. 시장 자체가 형성이 안 되어서 안 만드는 거라고 생각해요. 만들 수 있는 사람들은 돈 되는 일 하고 있겠죠.
    • 2010.05.04 07:48 신고 [Edit/Del]
      한게임같은 곳에서 앱스토어같이 만들면 괜찮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한게임 요새 대작 게임들 줄줄이 말아먹고 계시던데 엄한데 돈쓰지 말고 인디 개발자 지원좀..^^.
  3. 2010.05.04 07:46 신고 [Edit/Del] [Reply]
    캐릭터의 특성을 살리면서 게임 속에 완전히 녹아든 밸런스..
    정말 잘 만든 게임이더군요. 조이패드로 하니 예전 느낌이 살아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10.05.04 22:39 신고 [Edit/Del]
      서로 완전히 다른 게임인데 이렇게 잘 섞인 게 신기할 정도예요. 조이패드가 되는 거였군요 호옹. 손맛 제대로 느껴지겠는데요. 8방향 사격도 있고 ㅎㅎ
  4. 정환
    2010.05.09 10:41 [Edit/Del] [Reply]
    이런 게임 해보면 아마 100% 재미는 있을것 같네요..ㅎㅎㅎ 스트레스 풀릴것 같기도 하고..^^
  5. 0000
    2010.10.14 00:45 [Edit/Del] [Reply]
    1.1버젼에서 닌자 가이덴의 류가 나왔습니다
    벽타면서 수리검던지는건 최강기술이죠
    • 2010.10.14 23:44 신고 [Edit/Del]
      전에 홍보 동영상 나온 거 보고 새로 나오면 다시 소개할까 하고 있었는데 잊고 있는 동안 넣어버렸군요. 다시 소개하긴 좀 애매하고 내용을 조금 수정해야겠네요.

공략, 의견을 댓글로 나눠보세요. 스포일러는 [spoiler]숨길 내용[/spoiler] 방식으로 작성해주세요.(☞ 사용방법 Click)

Name *

Password *

Blog, Homepage (생략 가능)

Comment

Admin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