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애나 존스 같은 영화를 인상깊게 본 사람들에게 고고학, 모험, 탐험과 같은 단어들은 값비싼 보석, 현재는 모습을 감춘 고대의 신비, 미로 같은 유적지 등등의 다른 단어들을 떠오르게 만든다. 그리고 그곳에는 보는 이로 하여금 짜릿한 긴장을 유발하는 위험한 장애물이 빠지지 않고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Quick Sand의 주인공이 처한 상황이 딱 그 모습이다. 신비한 힘을 가졌거나 엄청난 가치를 가진 (그래서 결국 비싼) 고대의 유물을 들고 나오려고 하다 함정에 빠지고 만다. 동굴은 거대한 모래 시계가 되어 바닥부터 모래가 차오르고 입구는 막히고 있다.

Quick Sand

그래도 남의 물건에 손대는 일이 쉽지 않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던 것 같긴 하다. 그녀의 날렵함은 인간 다람쥐라고 불러도 될 수준. 컨트롤만 잘 해준다면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가까스로 출구로 뛰어갈 수 있을 정도는 된다.

이제부터는 30개의 스테이지를 할 수 있는만큼 빠르게 극복하는 일만 남았다.

조작은 WASD나 방향키 중에서 마음에 드는 걸로 하면 되고, 모래로 뒤덮이면 어차피 다시 시작하지만 벗어날 수 없는 상황이 되면 R과 스페이스바로 다시 시작할 수 있다. 공중에서 아래 방향키를 누르면 벽을 타지 않고 떨어지거나 장애물을 부술 수 있다.

제한 시간 안에 빨리 탈출하는 일은 그 자체로 긴장되지만 모래가 차오르는 모습은 긴장감을 더욱 유발한다. 재빠르게 통통 튀는 동작도 잘 표현되었고 무엇보다 캐릭터가 여자라 긴머리가 휘날리는 건 작은 캐릭터의 움직임을 역동적으로 보이게 한다. - 머리카락이라기 보다는 노란 고무줄이라고 보는 게 좋겠지만.

일시 정지나 세이브가 없지만 마음먹고 플레이하면 플레이 시간 자체는 짧다. 긴박한 상황을 즐기다보면 어느 틈엔가 나오는 엔딩을 보게 될 수 있을 것이다.

■ 게임하기
Posted by 초코2080
  1. 2010.06.18 19:33 신고 [Edit/Del] [Reply]
    이건 생각보다 쉽네요 금방깼어요...ㅎㅎ
    근데 움직임이 유연하다보니까 컨트롤하는게 더 재밌네요..ㅎㅎ
  2. 2010.06.18 21:33 신고 [Edit/Del] [Reply]
    실패가 용납되지 않는군요. 재미있네요 :)
  3. Arkpain
    2010.06.21 11:51 [Edit/Del] [Reply]
    퀵런 마지막에서 2번재 미치는줄알았습니다;;
    그냥 미친듯이가면 성공할수는있네요;;
  4. 2010.09.15 21:33 신고 [Edit/Del] [Reply]
    (댓글 수정)

    기본 게임을 클리어하면 추가 모드로 라바 모드와 퀵런 모드가 있는데
    우선 라바 모드를 먼저 하는걸 추천합니다.
    라바 모드는 말 그대로 용암 모드로, 모래가 모두 용암이 되어 나옵니다.
    일부 스테이지는 어쩔 수 없이 원래 그대로 모래로 나오지만요.
    그리고 추가 모드에는 텔레포트맵이 5개인가 추가됩니다.
    그 중에서 어떤 맵이 버그가 걸려있는데, 위에서 아래로 텔레포트할때 착지 지점보다 너무 내려가서 벽을 뚫고내려가 용암에 닿아 사망하는게 있습니다.
    퀵런 모드는 의외로 시간이 빠뜻합니다. 후딱후딱하셔야합니다.
  5. 111
    2012.01.28 23:14 [Edit/Del] [Reply]
    별로 어렵진 않은데 꽤 재밋네요. 마지막은 해피엔딩? ㅋ

공략, 의견을 댓글로 나눠보세요. 스포일러는 [spoiler]숨길 내용[/spoiler] 방식으로 작성해주세요.(☞ 사용방법 Click)

Name *

Password *

Blog, Homepage (생략 가능)

Comment

Admin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