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했던 소중한 누군가가 없어진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그 느낌을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The Company of Myself를 꼭 해보시길 바란다.
최소한. 시간을 낭비했다는 생각은 들지 않을 것이다.



게임의 장르는 분신을 만들어 자신의 행동을 반복하게 해 문제를 해결하는 퍼즐이다. 캐릭터의 죽음이 별 의미가 없는 것이나, 자신의 행동을 따라하게 해서 퍼즐을 해결하는 것은 관련 분야에서 큰 성공을 기록한 브레이드(Braid)와 유사하다. 그것만 브레이드를 닮은 것은 아니다. 자신의 행동이 소중한 여자친구에게 무슨 영향을 주었는가에 대한 이야기도 유사한 점이 있다.

New Game 버튼을 클릭하면 긴 독백이 화면에 흘러나오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오랜 시간 혼자 지내온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겠냐며 주인공이 플레이어에게 말을 건다. 지금은 세상을 저버렸지만 예전에 사랑했던 여자가 있다며 캐서린의 이야기를 언급한다. 플레이어는 게임이 진행되는 동안 점점 그와 그녀에 대해 알아가게 된다.

게임 아이디어는 관련 장르의 대표적인 게임과 비슷하지만 그 아이디어를 활용하는 점이 좋다. 최초의 독백에서 자신의 이야기에 관심을 가져줄 사람이 없을 것이기 때문에 그것을 우화로 이야기하겠다고 한다. 그 우화가 바로 플레이어가 진행할 게임이다.

세상과 고립되어 혼자라는 것,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것을 게임으로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게임을 하면서 주의깊게 볼 점이 있다면 바로 그런 부분이다. 잘 만든 영화가 대사로 주제를 전달하지 않고 장면으로 담아내는 것처럼 컴퍼니 오브 마이셀프도 그런 점을 게임 안에 담아낸다. 둘이 함께 였을 때가 얼마나 소중했는가하는 느낌을 감동적으로 전달해줄 것이다.

게임에는 많은 대사가 나온다. 그런 대사들이 게임의 내용을 전달하는데 중요한 요소여서, 좋지 않은 실력이지만 번역해서 공략에 첨부했다. 빠르게 지나가는 대사를 전부 보기 힘들다면 참고하시길 바란다. 게임이 어려운 편은 아니기 때문에 특정 스테이지를 제외하면 공략이 필요하진 않을 것 같지만, 어떤 내용이었는지 확인하는 한편 어떻게 깨야 하는가도 적어두었다. 

[공략 & 줄거리]

줄거리 보기


■ 게임하기

Play

Posted by 초코2080
  1. 센스
    2010.03.05 05:07 [Edit/Del] [Reply]
    A 키가 안먹네요 -_-''
  2. 오르페우스
    2010.05.11 09:35 [Edit/Del] [Reply]
    좀 오싹하네요
  3. 2010.06.01 18:14 [Edit/Del] [Reply]
    저...........무슨 내용인지 자세히 가르쳐 주실수는 없나요?
    영어도 잘 모르고 게임도 잘 못해서ㅜㅠ
    브탁드릴게요ㅜㅠ 진짜 궁금해요ㅜㅜㅜ
  4. ㅜㅜㅜ
    2010.06.04 19:30 [Edit/Del] [Reply]
    공략이 어디있단거져 ㅠㅠ
  5. 영감
    2010.06.29 08:18 [Edit/Del] [Reply]
    이 게임은 왜 실패 했을때 다시 하기 버튼이 없습니까...
    아.. 좀 계속 뒤로 앞으로 뒤로 앞으로 하니까 답답한듯.
    • 다시할수 있어요
      2010.06.29 16:10 [Edit/Del]
      R 누르면 다시 그판에서 다시 시작합니다.

      단 영문키상태여야 합니다.

      한글상태면 동작안합니다.
  6. 2010.07.06 21:42 [Edit/Del] [Reply]
    으아 마지막 스테이지 하는 중인데 잘 안되네요 ㅠ.ㅠ
    아그나저나 이거 좀 오싹하면서도......재밌는듯하면서도 알쏭달쏭하네요 ㅋㅋ공략잘보고갑니다^ㅡ^
  7. ... 아..
    2010.07.16 19:52 [Edit/Del] [Reply]
    다.. 깼는데 ... 영어를 못읽겠습니다..
  8. 포도맛농약
    2010.08.29 05:51 [Edit/Del] [Reply]
    ....소름돋네요
  9. 앜ㅋ
    2010.09.11 23:11 [Edit/Del] [Reply]
    마지막탄 개쉽네 ㅋㅋ
    걍 뛰면 됨
  10. Esom
    2010.09.22 16:59 [Edit/Del] [Reply]
    이런게임 더 없을까요...ㅠ너무 제취향이라ㅠㅠ
  11. 흐음..
    2010.09.23 23:21 [Edit/Del] [Reply]
    [spoiler]잭이 마술사라는 점을 생각하면..(처음 문장과 옷차림으로 봤을떄)
    캐서린은 그의 연인이자 마술쇼걸(?)이군요.. 그리고 그 둘은 환상호흡을 이루지만..캐서린이 죽게되고요.
    캐서린이 죽은것은 말할 수 없는 이유 라기에 잘 모르겠지만... (마술로 인한 사고로 생각되지만..)
    잭의 실수 혹은 선택(잭이 마술사로서의 성공같은걸 위해)으로 인해 죽은 것은 확실하군요.
    간만에 재밌게 게임했습니다.[/spoiler]
  12. ㅠㅠ
    2010.12.30 13:46 [Edit/Del] [Reply]
    슬프네요 ㅠ 진짜 자기가죽여놓고 모르는거임?
  13. ㅠㅜ
    2011.04.12 20:20 [Edit/Del] [Reply]
    슬프네요.. 예상과 다르게 결말이..
  14. saysin27
    2011.09.23 00:00 [Edit/Del] [Reply]
    이 게임 스토리에 사용된 여러가지 기법을 다룬 페이지가 있더라구요. 글쓰기나 영화 기법에 관심이 없으면 잘 모를 것 같은 용어가 많은데 읽어보니 재미있어서 한참 봤네요.

    http://tvtropes.org/pmwiki/pmwiki.php/Main/TheCompanyOfMyself

    'The lost Lenore'이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런 상황 -[spoiler]연인의 상실에 의한 끊임없는 고통[/spoiler]요소가 있는 비디오 게임 리스트를 보여주길래 오오 하며 봤더니 ... '페르시아의 왕자' 가 있더군요.
  15. annann23
    2011.11.13 17:22 [Edit/Del] [Reply]
    마지막에 ㅋㅋㅋㅋㅋㅋ분신 20개는 만든거 같아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재밌게 하고 갑니다~
  16. 이런영어
    2012.04.01 21:37 [Edit/Del] [Reply]
    영어모르는 저 같은 사람들을의해 친절하게 줄거리까지 적어주시다니... 친절하시네요.

공략, 의견을 댓글로 나눠보세요. 스포일러는 [spoiler]숨길 내용[/spoiler] 방식으로 작성해주세요.(☞ 사용방법 Click)

Name *

Password *

Blog, Homepage (생략 가능)

Comment

Admin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