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인기있는 게임 장르라고 하면 FPS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유명한 시리즈물들이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고 있고, 게임 대회의 규모도 가장 큰 장르이다. 테러 제압과 가상의 시가전부터 실제로 벌어졌던 세계대전이나 베트남전 등을 소재도 다양하다.

플래쉬게임 쪽에도 Endless War 시리즈라는 비슷한 사례가 있다. 테러, 테러제압, 세계대전, 미래전 등등 폭 넓은 배경과 실제 FPS 게임을 연상시키는 게임성을 갖춘 시리즈다. - FPS라고 하기에는 1인칭 시점은 아니지만 비슷한 인터페이스를 갖췄고 유사한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 게임의 분위기를 설명할 다른 단어를 찾는 대신 그 단어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그래도 썼다.

미군과 소련군 등으로 2차 세계대전 미션을 진행하고 베트남전 미션도 포함하고 있는 Endless War 1
테러, 카운터 테러, 미래전, 뱀파이어와의 전투가 소재가 되는 Endless War 2
이라크전과 2차대전, 3차대전이라는 가상의 미래 전쟁을 배경으로 하는 Endless War 3
다시 2차대전과 2125년의 미래전이 나오는 Endless War 4
- 현재까지 이렇게 네 시리즈가 나왔다.

그 중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즐겼던 2편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려드리려고 한다.


그래픽은 다소 조잡하고 투박하지만 두번째 시리즈는 특히 속도감이 매력적이다. 적들의 반응은 빠르고, 좌측 하단의 HP와 아머는 한 순간에 닳아 없어질 수도 있다. 어버버 하는 사이에 게임이 끝난다. 한 방의 매력이 있기에 이 게임을 반복해서 했던 기억이 있다.

조작방법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드리자면
WASD로 캐릭터를 이동시키고, 마우스로 발사한다. 탄창이 다 소비되면 자동으로 장전하고 R키를 눌러 수동으로 장전할 수 있다.
우측 하단을 보면 동료 한 명이 있는데 동료는 보낼 곳에 마우스 포인터를 두고 Q키를 누르면 이동시킬 수 있다.
1, 2, 3, 4는 각각 주무기, 보조무기, 칼, 폭탄 식으로 배치된다. 다른 버전에서는 스테이지 선택 화면에서 무기를 바꿀 수도 있다.
적이 흘린 무기는 G키를 눌러 입수할 수 있고, 같은 종류의 무기라면 탄창이 늘어난다.
화면에 보이는 것 같이 유탄 발사기가 달린 무기의 경우 스페이스바로 발사한다.

Counter-Terror Campaign에 마우스를 대고 (1)이라고 적힌 미션의 플레이 버튼을 누르면 첫번째 스테이지를 시작할 수 있다. This Way라고 적힌 곳까지 가는 것이 목표이지만, 아마 이 게임을 처음 시작했다면 트럭까지도 못 가고 사망했을 것이다. 앞서도 말했지만 적의 반응은 빠르고 몸은 총알을 받아내는 부위가 아니기 때문이다. 연사를 했다면 반동(Kickback) 수치가 치솟으면서 적의 좌우로 총알이 빗겨 지나가기까지 했을 것이다.

이 시점에서 FPS 게임과 같은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 - 노출을 줄이고 신속하게 치고 빠지기. 보조 무기가 필요하다면 적극적으로 활용. 동료의 죽음은 대의를 위한 희생. 그리고 뒷치기;

한 스테이지를 깼다면 투박하고 정적이기까지 한 엔드리스 워 시리즈의 매력을 알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
만약 그랬다면, 무수히 많은 스테이지가 기꺼이 도전을 받아들이고 즐거움을 선사해줄 것이다.

■ Endless War 1

■ Endless War 2

■ Endless War 3

■ Endless War 4


Posted by 초코2080
  1. 식인메뚜기
    2009.12.16 01:13 [Edit/Del] [Reply]
    FPS가 1인칭 슈팅(First Person Shooting)이니까 이건 TPS(Third Person Shooting)일 겁니다.
    어디선가 줏어들은 단어니까 실제로도 쓸 거에요 아마. 단지 요새 TPS가 많이 안 나와서 그렇지.
    이거 3편 나왔을 때 1주일 해서 겨우 다 깬 기억이 나네요.
    • 2009.12.16 10:18 신고 [Edit/Del]
      TPS도 캐릭터의 등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아서 총기 게임의 대명사 정도로 썼는데 역시 정확한 단어는 아니죠 ^^;;

      이 게임 설정 바꾸지 않고 그대로 하려면 쉽지 않아요. 역시 그래도 그게 맛이죠. 람보처럼 해서 깨보는 것도 목표로 했었는데 안 되더라구요 ㅎㅎ
  2. 식인
    2010.01.06 18:06 [Edit/Del] [Reply]
    1, 2, 3은 쉬운데 4는 그에 비해서 매우 힘드네요
  3. 노스윈드
    2010.10.20 13:50 [Edit/Del] [Reply]
    뭔가 엄청 늦게 답글을 다네요^^; 아는 게임이라고 패스했었는데 다시보니 처음 보는 4편이!!
    미묘하게 어렵지만 꽁수 비슷한게, 화방과 총검(어느 총이라도)에 버그가 있는데 장애물을 싹 다 무시합니다^^; 적 오게 해놓고 엄폐물 뒤에서 쿡쿡 찔러 죽이거나 태워 죽이는 재미가 좋군요. 벽 너머에 있는 적도 싸그리 태워버릴 수 있고. 게다가 화방은 탄수가 줄지를 않습니다. 단점은 개활지를 지나가며 적을 쏴죽여야 하는 맵에서는 심히 힘들어진다는 정도... 게다가 미션 수가 좀 적어서 아쉽네요.
  4. 잉여유저
    2012.07.31 10:31 [Edit/Del] [Reply]
    힘든게 끝없는 전쟁 4인데, 그 이전의 적절한 난이도를 하드코어 정도로 바뀐것 같네요. 그에비해 5의 경우는 탱크 운전사의 시점인거 같지만요. 1.2,3,4의 경우에서 적의 무기를 뺏는다 라는 생각이 정말 기발햇습니다. 또한 5는 노획이 불가능하지만 탱크의 '패시브 스킬'뻘 되는 업그레이드와 각종 차량이 있어서 지루함을 없애준거 같습니다.
  5. 45
    2014.01.17 20:19 [Edit/Del] [Reply]
    시리즈7까지나왓어요
    http://www.arcadetown.com/search_games.asp?gameName=endless&submit=Go

공략, 의견을 댓글로 나눠보세요. 스포일러는 [spoiler]숨길 내용[/spoiler] 방식으로 작성해주세요.(☞ 사용방법 Click)

Name *

Password *

Blog, Homepage (생략 가능)

Comment

Admin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