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퍼즐

[퍼즐] 수프;;의 물리운동과 먹고 뱉기를 이용한 퍼즐 - Spewer


구토가 귀여울 수 있을까? 구토가 재밌는 게임의 소재가 될 수 있을까?
정답은 그렇다.

심지어 다시 먹기까지 하지만 저렇게 찡긋하면서 귀엽게 하는 걸. 한 마리 길렀으면 토쟁이라고 불렀을텐데;

Spewer는 토사물...과 캐릭터의 움직임을 이용해 장애물을 해결하고 출구에 도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퍼즐 게임이다.

음. 토라는 표현이 좀 그러니까 앞으로는 수프라고 표현하자; (토 먹는데 수프 이야기 하지마!)

뱉기는 마우스로 방향을 조절해 클릭으로 한다.
 
정해진 양이 있어 게이지가 끝나면 더 뱉을 수 없는데 그럴 땐 스페이스바를 눌러 다시 먹을 수 있다.

수프는 분사력을 이용해 점프를 하거나, 공간을 채워넣어 헤엄을 치는 등에 사용된다.
 
수프를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 어떻게 제한된 수프를 활용할 것인가가 관건이다.


10개의 레벨로 구성된 다섯 개의 챕터가 있고, 각 챕터마다 다른 수프를 뱉을 수 있는 형태로 바뀌는 알약이 등장한다.

가장 왼쪽이 기본적인 형태이다. 흰색은 안개 같은 것을 뱉고 그 속을 날아다닐 수 있게 해준다. 빨간색은 강력한 분사, 검은색은 형태를 잡을 수 있는 단단한 수프를 뱉는다. 노란색의 경우 산성을 가진 위험한 수프를 먹고 뱉을 수 있다.

스테이지에 다른 형태의 수프가 있어도 다시 뱉을 수만 없을 뿐이지, 그것을 이용하는데는 문제가 없다. 예를 들어 안개 수프가 깔려있는 스테이지는 어떤 모습을 하고 있어도 안을 날아다닐 수 있다.

액체의 물리운동 계산을 하기 때문에 많은 양의 수프가 화면에 보이면 게임이 느려질 수 있다. 이 글의 팁을 활용하거나, 너무 심하다면 타이틀 화면에서 다운로드 받아 플레이할 수도 있다.

게임을 하며 보이는 박사가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토쟁이는 왜 퍼즐을 풀고 있는지. 엔딩에서 그 이유가 밝혀진다.

공략

■ 게임하기